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3.9℃
  • 흐림강릉 14.7℃
  • 구름많음서울 15.3℃
  • 대전 14.4℃
  • 대구 16.6℃
  • 울산 16.0℃
  • 광주 13.9℃
  • 부산 18.1℃
  • 흐림고창 14.8℃
  • 제주 18.6℃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6.2℃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글로벌 연구자·연구기관 연결"… 네이버-성균관대, AI 기반 학술정보 통합 플랫폼 구축

AI 활용해 연구자 식별과 학술정보 데이터 분석 강화… 플랫폼 통한 글로벌 연구자들 연결도 기대

 

【 청년일보 】 네이버가 성균관대학교와 AI 기반 학술정보 통합 플랫폼 '스칼리틱스 2.0'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24일 체결했다.

 

성균관대학교는 최근 4단계 두뇌한국(BK21) 사업에서 사립대 중 가장 많은 교육연구단(팀)을 배출하는 등 연구 중심 대학으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풍부한 학술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논문을 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네이버는 성균관대의 학술정보 분석 역량을 반영해 설계한 AI를 기반으로 대학 및 연구기관들이 각자 보유한 학술정보를 공유하는 학술정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와 성균관대는 ▲AI를 활용한 연구자 식별 기능 강화 ▲연구자를 위한 맞춤형 추천 및 연구 프로필 자동작성 기능 지원 ▲딥러닝을 통한 연구 토픽 및 트렌드 정보 제공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AI 기반 연구자 식별 시스템은 스칼리틱스 2.0의 핵심 기술이 될 전망이다. 최근 학계에서는 과학 연구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논문 저자 신원 파악과 연구자 식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네이버는 스칼리틱스 2.0에서 AI를 활용해 더욱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연구자를 식별할 계획이다.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연구 토픽 데이터를 생성한 후 토픽별로 데이터를 분석하도록 서비스할 예정이다. 연구 트렌드에 대한 AI의 정확하고 효율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연구자는 새로운 학문적 인사이트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네이버 학술 정보 데이터와 함께 연구평가 솔루션으로 출발한 스칼리틱스가 네이버의 AI 기술, 성균관대의 연구 역량을 더해 학술정보 통합 플랫폼으로 거듭난다"며 "더욱 다양한 글로벌 연구자와 연구 기관이 활발하게 연결되며 학문적 성과를 함께 만들어낼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동렬 성균관대학교 총장은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대학을 지향하는 대학으로서 성균관대학교는 풍부한 학술정보 분석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네이버의 AI 기술력과 플랫폼을 활용해 전 세계의 더욱 많은 연구자들과 연구 기관에 선진 학술정보 분석 툴을 지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