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7.9℃
  • 울산 18.9℃
  • 맑음광주 19.9℃
  • 흐림부산 21.0℃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24.3℃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3.2℃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네이버 웨일, 과기부-NIA 'AI 데이터 구축 사업' 참여사 선정

교육평가 솔루션사 '엔에스데블'과 '서울대학교' 등 8개 기업·연구기관과 컨소시엄 구성해 사업 참여
언어교육용 데이터셋 구축 목표… 한국어교육의 인기 반영, 효과적인 교육 솔루션 양산에 도움 목적

 

【 청년일보 】 네이버 웨일이 자체 웹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진행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지원사업'에 참여한다. 본 사업은 정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 중 '데이터 댐'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네이버 웨일은 엔에스데블·서울대학교·한국음성학회 등 다양한 기업과 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엔에스데블 컨소시엄'의 구성사로서 본 사업에 참여한다.

 

컨소시엄은 언어교육용 데이터셋을 구축하며, 구체적으로는 외국인이 발음하는 한국어 음성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한다. 11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사업기간 동안 4000시간 분량의 발음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인공지능 학습에 적합한 형식으로 다듬겠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생성된 데이터셋은 향후 국내서 다양한 한국어 교육평가 솔루션이 개발·고도화되는 과정에 높은 활용성을 보일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한국어 교육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효과적인 교육 솔루션 개발에 도움을 주는 데이터셋을 만들겠다는 취지를 갖고 각 사가 힘을 모았다"며 "외국인의 발음 체계를 고려한 맞춤형 교육자료가 부족한 점을 고려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고 본 사업 참여의 배경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네이버는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과 '웨일북'을 통해 데이터를 편리하게 수집·관리하는 환경을 조성한다. 웨일 스페이스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웹 상에 모아 두고, 로그인만 하면 어디서나 프로그램을 활용해 업무를 이어가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특히, 외국인의 한국어 발음을 녹음할 기기로 웨일북이 활용된다. 웨일북은 웨일 스페이스와 연동되는 기능 설계가 특징이다. 관리자는 웨일 스페이스를 활용해 현재 사용 중인 웨일북을 일괄 제어하고, 각 웨일북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웨일북으로 접근하는 프로그램 및 인터넷 환경 역시 관리가 가능해 보안상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는 "그간 웨일이 연구·개발해 온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를 바탕으로 국내 인공지능 기술의 역량 증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에 참여해 기쁘다"며 "웨일의 웹 기술력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환경에 적용하는 범용성이 특장점이며, 이를 바탕으로 활용처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웨일과 엔에스데블은 지난 1월, KMA한국능률협회와 함께 '온라인 기반 교육환경 고도화'를 목표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