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한미-OCI '신주발행 금지' 첫 심문…"사익 목적" vs "자본 확충·전략적 제휴 절실"

'그룹 통합 반대' 임종윤 사장 측 제기 첫 심문 공방

 

【 청년일보 】 한미약품그룹과 OCI그룹 간의 통합에 대한 반대로, 한미약품 창업주인 임종윤과 임종훈 형제가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사건의 첫 심문이 21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렸다.


이날 수원지방법원 민사합의3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심문에서, 임종윤·임종훈 한미약품 사장 측은 "이번 신주발행이 회사 경영상 목적이 아니라 특정 개인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주인수권과 주주 권리가 침해됐다며 발행을 무효"라고 덧붙였다.


이번 신주발행이 경영상 목적이 아니라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 등의 사적 이익을 위한 것이며, 이에 따라 경영권 분쟁 상황에서 이뤄진 제삼자 배정 유상증자도 무효라는 게 이들이 주장이다.


또한, 한미사이언스의 재무 구조가 건전하고 긴급 자금 조달이 필요하지 않으며, OCI그룹의 사업 영역이 제약과 다르기 때문에 통합이 체계적으로 검토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미그룹 측 변호인은 "국내 제약업계 현실은 영세하고 어렵다"며 "자본 확충과 전략적 제휴가 절실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OCI그룹은 자금을 지원받아 안정적으로 회사를 운영할 수 있는 적합한 파트너라고 부연하며 "반면, 한미그룹은 경영권 분쟁이 없었고, 송 회장의 주식 지분 증가는 상속 협의를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리한 주주 배정 방식으로 유상증자를 진행했다면 자금 사정상 임종윤과 임종훈 사장 측의 인수가 어려워지고 소액 주주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었다"며 제삼자 배정을 통한 신주발행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그룹과 OCI그룹은 지난달 12일 통합을 위한 합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임종윤과 임종훈 형제가 반발해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을 요청, 각각 한미약품 대표와 한미사이언스 대표로 경영에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오너가 사이의 경영권 분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