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맑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조금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무재해 16배수’ 달성...유한양행 오창공장, 22년간 산업재해 ‘0’

“협력사 망라...현장중심 안전문화 확립 노력 결실”
“무재해 운영, 최우선 목표는 ‘임직원 건강·안전’”
지속가능발전소 ESG 평가...200대 상장기업 중 1위

 

【 청년일보 】 유한양행 오창공장이 지난 22일 300인 이상 제약회사로서는 최초로 ‘무재해 16배수(1배수 95만2000시간)’를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지난 1999년 무재해 운동 시작 이래 현재까지 22년(8190일) 동안 단 한 건의 산업재해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이에 대해 노사는 물론 협력업체를 망라해 현장중심 안전문화 확립 노력을 지속 펼쳐 온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유한양행 오창공장은 임직원의 안전보건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보건 경영 방침을 수립하고 달성하기 위해 안전보건경영시스템(ISO45001)을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유한양행은 근로자의 안전보건에 대한 안건을 심의 의결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사위원을 구성원으로 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운영하며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에 힘써 왔다.

 

구체적인 활동으로는 지게차 끼임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석 전원차단 발판 스위치 설치, 입출하장 지게차 데크 이동 시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전면 컨베이어 설치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잠재위험 발굴 활동이 대표적이다.

 

특히 오창공장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환경·보건·안전관리를 위해 2018년 ‘EHS팀’을 신설하고 현장 위험요인의 효율적 개선과 전문성을 요구하는 부분에 대한 지도‧조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아울러 유한양행은 사내 수급업체 안전보건 조치를 위한 안전보건 협의체, 작업 공정별 위험성 평가, 안전작업허가제도 운영 등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의 사전 예방을 위해 다각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무재해 운영에 있어 배수 달성이 목표가 아닌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노‧사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한양행은 이러한 무재해 성과를 바탕으로 지속가능발전소 ESG 평가에서 200대 상장기업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