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흐림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0.5℃
  • 맑음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1.9℃
  • 구름많음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2.7℃
  • 흐림고창 -2.8℃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4.6℃
  • 구름많음보은 -5.8℃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통신 3사 집합건물 독점계약 경쟁"...김상희 "소비자 피해 증가"

단독 계약 조건 건물주들 리베이트 받아도 방통위 규제 불가
세입자는 해지 위약금 부담하고 요금 선택의 자유도 없어

 

【 청년일보 】 오피스텔, 원룸, 고시원 등 집합건물에 대한 통신 3사의 독점계약 경쟁이 과열되면서 소비자 피해가 문제가 되고 있다.

 

건물주가 계약한 상품을 강제로 써야 하는 세입자와 통신 3사 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세입자가 고통받는 집합건물 독점계약 및 불공정행위에 대한 규제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세입자가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상품의 약정기간이 남아있지만 이사와 동시에 해당 상품을 해지하고 새로 이사 간 집의 건물주가 독점으로 계약한 상품을 강제로 가입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통신 3사와 분쟁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2019년 8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집합건물 다회선 관련 방통위 민원 건수는 136건으로 그 중 83%인 113건이 통신 3사에 접수되었다. 민원의 내용은 대부분 집합건물 독점 서비스 가입으로 인한 기존 서비스 해지 시 할인반환금 청구 행위 제재 요청, 위약금 부당 청구에 대한 감면 요청 등 해지 위약금에 대한 중재 요청이었다.

 

집합건물 단독 계약의 경우 건물주가 계약 주체인 이용자가 되기 때문에 건물에 입주하여 실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세입자는 법률상 이용자로 보호받지 못하고 기존 서비스 해지에 따른 해지 위약금을 납부해야 하는 문제 발생했다. 방통위는 이 같은 위약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9년 8월부터 제도를 개선했다.

 

제도 개선을 했지만 여전히 허점은 존재한다. 세입자가 기존에 사용하던 통신사가 해지 위약금의 50%를 부담하고 새로 가입하는 통신사가 나머지 50%의 위약금을 요금할인 등으로 부담하는 방통위의 개선안은 실제 적용이 어렵다.

 

세입자는 신규 가입자가 아니라 기존에 건물주가 가입한 상품을 관리비를 통해 납부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위약금 50% 반환은 불가능하다. 결국 세입자는 해지 위약금 50%를 자신이 부담해야 하는 것이다.

 

해지 위약금 이외에도 문제는 또 있다. 세입자는 자신이 이용하고 싶은 상품을 선택할 자유와 가입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상품을 해지하면서 받았던 경품을 반환하거나 혜택도 사라진다.

 

자신이 독점 계약 건물에 입주했다는 사실도 스스로 증명해야 하고 기존 상품을 해지하고 새로 가입한 상품을 이용하기 위한 절차도 거쳐야 한다. 이 같은 과정에서 통신사와 갈등이 발생하고 방통위나 한국소비자원을 통해 분쟁을 해결해야 하는 불편함도 생긴다.

 

특히, 직접 계약을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용자 보호도 받을 수 없고 추가적인 할인 혜택도 적다. 물론 가족 간 결합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없다. 건물주와의 독점 계약으로 서비스 이용자에게 지급되어야 할 경품 및 할인이 건물주나 관리사무소에 제공되고 있어 실제 요금을 납부하는 고객은 오히려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것이다.

 

통신 3사가 건물주에게 제공한 과도한 경품 비용이 입주자의 요금을 통해 회수되고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러한 불공정행위를 막을 법적 근거는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규제 사각지대를 이용해 통신 3사는 막대한 자금력을 이용해 이익을 보고 있다. 최근 유료방송 시장이 포화상태에 접어들면서, 통신 3사가 집합건물을 대상으로 한 다회선 B2B 시장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현행 전기통신사업법상 B2B 계약에 대한 제도가 없어 과도한 경품이나 리베이트를 막을 방법이 없는 것이다.

 

김 부의장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출받은 2021년 9월 기준 기간통신사업자의 집합건물 다회선은 총 291만 3094회선으로, KT의 경우 전체 회선 중 54.4%, 158만 3000회선을 보유하고 있어 통신 3사 중 가장 많은 회선을 가지고 있다. 그 다음은 SKT(SKB)가 28.8%(83만 9000 회선), LG유플러스가 16.8%(49만 회선)순으로 나타났다.

 

매년 꾸준히 통신 3사의 집합건물 다회선 신규 가입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도 확인되었다. 2018년부터 2021년 9월까지 통신 3사별 집합건물 다회선 신규 가입 현황을 살펴보니 2018년에 44만 6848 회선에서 2021년 55만 298 회선이 신규 가입하여 23% 이상 증가했다. 평균적으로 53만 회선 이상 매년 독점계약으로 통신 3사에 가입하는 것이다.

 

통신 3사가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건물주들에게 과도한 경품과 리베이트를 살포하면서 기존의 케이블TV와 위성방송 등 IPTV, 중소 유선방송 사업자(SO)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과 초고속 인터넷, IPTV까지 모두 가지고 있는 통신 3사에 비해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 SO 사업자들은 그들과 경쟁하기에는 체급 차이가 너무나 많이 나는 것이다.

 

김상희 부의장은 "통신 3사와 건물주 간 독점 계약으로 실제 이용자인 세입자가 피해를 받고 있다"며 "세입자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집합건물 독점계약 및 불공정행위에 대한 규제를 하루빨리 방통위가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통신 3사가 막대한 자금력을 이용해 과도한 경품을 제공하는 것 역시 큰 문제"라며 "불법 보조금을 이용한 통신 3사의 모바일 시장 지배력이 이제 유선 방송과 인터넷까지 퍼지고 있어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지적하고 확실히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