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4℃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8℃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2.6℃
  • 구름많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2021 국감] 주주들 '현금배당' 해마다 늘린 은행들...사회공헌은 '제자리'

윤관석 의원 "금융의 사회공헌사업 확대 필요"

 

【 청년일보 】 은행권의 현금배당은 해마다 꾸준히 늘어난 반면, 사회공헌에는 인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은행사들이 호실적을 바탕으로 현금배당은 확대했음에도 사회공헌 사업에는 현상유지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국회 정무위원회의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남동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은행별 사회공헌금액 및 영업이익 현금배당 현황' 자료에 의하면 국내 17개 은행의 현금배당 비율은 꾸준히 높아져 영업익의 3분의1 수준까지 높아졌다. 반면, 사회공헌 금액은 5~6% 수준으로 나타났다.

 

은행사들의 최근 4년간 현금배당금 총액은 21조6천887억원이었고 연도별 '영업이익 대비 현금배당 비율’은 2017년 4조43억원(26.66%) 2018년 5조4천795억원(29.10%) 2019년 6조5천394억원(32.96%) 2020년 5조6천655억원(33.38%)으로 해마다 올랐다.

 

지난해 현금배당을 가장 많이 한 곳은 국민은행(1조5천164억원)으로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조 단위를 넘어섰다. 

 

그러나 최근 4년간 17개 은행사의 사회공헌금액 총합은 3조9천350억원으로 연도별 영업이익 대비 사회공헌 금액은 2017년 7천357억원(4.9%) 2018년 9천839억원(5.22%) 2019년 1조1천289억원(5.69%) 2020년 1조865억원(6.4%)이었다. 사회공헌 상위 3개은행은 국민(6천589억) 신한(5천954억) 농협(5천811억) 순이었다.


17개 은행사의 2017년 대비 2020년 현금배당률은 26.66%에서 33.38%로 총 6.72%p 늘어났지만 사회공헌금액 비율은 동기간 4.5%에서 6.4%로 1.5%p 더 늘어나는데 그쳐, 은행권 사회공헌은 제자리 수준인 반면 현금배당은 더 많이 늘어났다.

 

윤관석 의원은 "최근 ESG 경영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사회공헌에 관한 투자도 중요한 지속성장 지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시중은행의 이익을 창출해주는데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만큼 은행사들이 금융의 사회적 책임정신 아래 사회공헌활동을 선도해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