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3.3℃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2.1℃
  • 맑음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1.5℃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방역패스 본격 적용 "형평성 논란"...美세서미 스트리트 첫 아시아계 캐릭터 '지영' 탄생 外

 

【 청년일보 】유흥시설이나 노래방 등에 이어 15일부터는 실내체육시설에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검찰이 새벽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여대생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30대 운전자에게 법정 최고형을 구형했다.

 

최근 대출 규제 영향이 컸던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가격이 두 달 연속 하락한 영향으로 지난달 서울 주택 매매가격 상승폭이 6개월 만에 둔화됐다.

 

◆실내체육시설도 방역패스 본격 적용에...형평성 논란

 

실내체육시설 방역패스 본격 적용에 "평소 면역력이 약해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또 다른 차별이라는 주장 등이 제기되며 형평성 논란이 일어. 

 

앞서 계도기간 때문에 현장에서 당장 큰 혼란이 빚어지지는 않았지만, 형평성 논란과 업주들 반발은 여전한 상황.

 

실례로 경기 화성시의 한 골프연습장에서는 전체 회원 중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7∼8%가량이 이날부터 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되자 추후 방역패스 제도가 완화될 것을 기대하며 휴회하거나, 한동안 시설 이용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회원권을 전액 환불한 상태. 

 

◆아르바이트생 치어 사망...음주뺑소니 운전자 법정최고형 구형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최근 A(38)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 등 사건에서 "피고인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구. 무기징역은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하고 도주한 차량 운전자에 대해 가중 처벌하는 이른바 '윤창호법' 규정상 가장 높은 형량.

 

검찰은 피고인이 밤중 신호 위반을 한 채 사고를 낸 점, 사고 장소가 횡단보도였고, 사고 후 구호 조처 없이 도망친 경위 등 고려해 구형량을 정한 것으로 파악. A씨는 지난달 7일 오전 1시 30분께 술에 취한 채 카니발 승합차를 몰고 대전 서구 한 교차로를 지나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 2명을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

 

이 사고로 20대 여성이 사망. 다른 30대 남성은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 숨진 피해자는 졸업을 앞두고 취업 준비를 하던 대학생으로, 가족과 떨어져 대전에서 혼자 살며 치킨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다 귀가하던 중. 

 

◆서울 집값 6개월 만에 상승폭 둔화...월세는 오름폭 증가

 

정부의 강력한 가계대출 규제로 인해 지난달 서울 주택 매매가격 상승폭이 6개월 만에 둔화. 최근 거래가 증가한 연립주택 가격은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대출 규제 영향이 컸던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가격이 두 달 연속 하락한 영향.

 

서울 주택 임대시장도 전셋값은 상승폭이 둔화된 반면 월세는 오름폭이 확대되며 세입자의 임대료 부담도 증가. 한국부동산이 발표한 지난달 전국의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가격은 0.88% 올라 9월(0.92%)에 이어 두 달 연속 상승폭이 축소.

 

서울의 주택가격은 전월(0.72%)보다 약간 낮은 0.71% 상승하며 지난 4월(0.35%) 이후 6개월 만에 오름폭이 둔화. 

 

반면 전국 주택 월세가격은 0.32% 오르면서 전월(0.29%)보다 상승폭이 커져. 전세의 월세 전환이 늘어난 데다 전세대출 규제로 월세수요가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보여.

 

 

◆美세서미 스트리트 첫 아시아계 캐릭터 탄생...한국계 '지영'

 

미국의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에서 1969년 첫 방송 이후 처음으로 아시아계 인형 캐릭터가 데뷔. 한국계 미국인인 7살 '지영'이 바로 그 주인공.

 

"한국에선 전통적으로 이름의 두 글자가 각자 (독립적인) 다른 의미를 가져요. '지'는 보통 똑똑하거나 현명하다는 뜻이고, '영'은 용감하거나 힘이 세다는 뜻이죠"라고 지영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름(한자)에 담긴 뜻을 설명.

 

지영은 올해 추수감사절(11월 25일) HBO 맥스에서 방영되는 세서미 스트리트 스페셜 에피소드에서 처음으로 시청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 

 

세서미 스트리트 제작에 관여하는 비영리 기구 '세서미 워크숍을 위한 창조와 생산'의 케이 윌슨 스털링스 부회장은 유색인종에 대한 경찰 폭력의 실상을 보여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혐오 범죄가 지영을 창조하게 된 배경이 됐다고 설명. 

 

◆"이미 접종 완료"...김흥국, '백신 미접종 논란' 해명

 

가수 김흥국이 일각에서 제기된 '백신 미접종 논란'과 관련해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해명.

 

김흥국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0월 20일 집 근처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자율접종 배정분인 얀센 백신을 맞았다"며 "나는 절대 백신 접종 반대자가 아니다"라고 공개.

 

김흥국은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방송인 김구라가 "흥국이 형님은 (백신을) 안 맞았다고 하더라"고 하자 "그 싼 걸 나한테 왜 집어넣어"라고 말해 발언을 두고 논란.

 

이에 대해 김흥국은 "해당 발언은 패널들과 축구 중계방송을 같이 보다가 백신 종류 선택의 자유를 나타낸 것인데 마치 백신 접종 거부 의사를 표한 것처럼 왜곡됐다"고 설명.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