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2.4℃
  • 맑음서울 -8.5℃
  • 박무대전 -8.0℃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2.0℃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역대 최대 116개 세션 구성"…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개막

개발자들과 검색·AI·클라우드·로봇 등 네이버의 최신 기술·경험·노하우 나눠
참가자들이 네이버 기술 부서와 직접 채용 상담 등 소통하는 '라이브 부스'도 진행

 

【 청년일보 】 네이버는 국내 최대 규모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21'을 24일 개막했다.

 

데뷰는 2008년 네이버의 사내기술행사로 시작해 "excellence(탁월함을 추구하며), sharing (지식을 나누고), growth(함께 성장해가는)"라는 콘셉트 아래 2010년 외부 개발자에게 문호를 개방했다.

 

올해로 14회차를 맞이하기까지 매년 IT 분야의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며 국내·외 다양한 개발자들이 주목하는 대표적인 콘퍼런스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2017년부터는 글로벌 AI 연구소 네이버랩스유럽의 저명한 연구원도 참석해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세션을 진행하고 있다.

 

24일부터 사흘간 진행되는 올해 데뷰는 검색·AI·클라우드·로봇 등 네이버 개발자의 최신 기술, 경험, 노하우가 담긴 역대 최대 116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콘퍼런스는 '세계로 항해하는 네이버의 기술, 그리고 새로운 도전'이라는 주제로, 네이버 서비스의 글로벌화를 이끌어가는 각 기술 영역 책임리더 8명의 키노트로 개막을 알렸다.

 

키노트는 ▲현재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과 서비스 ▲이를 뒷받침하는 글로벌 스케일 인프라&클라우드 기술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술로 도전하고 있는 새로운 미래 영역 세 파트로 나뉘어 진행됐다.

 

키노트 첫 파트에서는 성낙호 클로바 CIC 책임리더, 최재호 서치 CIC 책임리더, 박찬규 네이버웹툰 글로벌CTO가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 중인 네이버의 기술과 서비스에 대해 소개했다. 클로바와 검색을 맡고 있는 성, 최 두 리더는 글로벌 도전의 중심에 '하이퍼스케일AI'가 있음을 시사했다.

 

키노트의 두 번째 파트는 김성관 플랫폼 Labs 책임리더, 조성택 ETECH 책임리더, 최웅세 네이버클라우드 센터장이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의 글로벌 진출을 뒷받침 중인 인프라와 클라우드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스케일에 대해 설명하는 순서로 구성됐다.

 

마지막 파트에서는 네이버가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롭게 도전하고 있는 영역에 대해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와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소개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데뷰에는 약 8000여 명이 사전 참가신청을 했으며, 네이버 각 기술 부서들이 직접 개발자 밋업과 온라인 채용 상담 등을 진행하는 '라이브 부스'에 대한 기대도 높았다"며 "네이버 기술에 대한 개발자들의 많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