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0.6℃
  • 맑음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6.2℃
  • 흐림강화 -4.3℃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 신설...삼성·SK 등 기업들 유치 총력 지원

민간 유치위원회와 정부 유치지원위원회 통합
삼성과 SK, 현대차와 LG등 민간위원회에 합류

 

【 청년일보 】정부는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범국가적 역량을 결집한다. 민간 유치위원회와 정부 유치지원위원회를 통합해 국무총리 소속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를 내달 신설하고, 모든 고위급 인사의 외교활동 때 부산박람회를 필수 의제로 반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31일 부산 동구 국제 전시컨벤션센터에서 2030 세계박람회 유치전략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전략을 발표했다. 

 

자리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정부, 공공기관, 민간, 국회,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치전략 회의에서 산업부는 '범국가 유치전략'을, 외교부는 '유치교섭 계획'을, 해수부는 '부지조성 계획'을 각각 발표했다.

 

산업부의 범국가 유치전략에는 유치 역량 강화를 위해 다음 달 관련 대통령령을 제정해 국무총리 소속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를 신설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대한상의는 이날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최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부산엑스포 민간위) 출범식을 개최했다.

 

삼성과 SK, 현대차, LG 등 국내 주요 기업들도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아 유치 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이들 기업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민간위원회에 합류해 총력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이날 공식 출범한 부산엑스포 민간위는 내달 신설되는 국무총리 직속 정부 유치위원회(공동위원장 국무총리·대한상의 회장)의 공식 파트너다.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으로서 민간위원장을 맡고, 정부위원회 공동위원장도 겸한다.

 

민간위원회 참여기업은 삼성전자와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한화, GS, 현대중공업, 신세계, CJ 등 11곳이며 전국 72개 상공회의소와 해외한인기업협회가 국내외 지원활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날 기업인들은 세계 10위 수출 강국의 글로벌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원한다는 계획으로, 기업별로 중점 담당 국가를 선정해 교섭 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업별 유통망과 스포츠 구단, 홍보관 등을 활용한 대외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한류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유치 지원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부산이 경쟁력을 가진 부산국제영화제, 불꽃축제, 웹툰·게임·가상현실 등의 콘텐츠를 세계에 알리는 방안을 마련해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박람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로 불린다. 경제효과는 6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은 현재 부산, 리야드(사우디), 로마(이탈리아) 간의 3파전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최종 개최지는 내년 11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170개 국가의 비밀투표에 의해 결정된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