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8℃
  • 구름많음강릉 32.3℃
  • 흐림서울 33.4℃
  • 구름많음대전 34.6℃
  • 구름많음대구 34.8℃
  • 구름조금울산 30.7℃
  • 흐림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조금고창 29.8℃
  • 흐림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2.1℃
  • 구름많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한국어 중심 AI 모델"… 네이버, 국내 최초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 공개

초대규모 AI 둘러싼 글로벌 빅테크 기술 주도권 경쟁 가속화… 국내에서는 네이버가 최초로 도전
GPT-3보다 6500배 많은 한국어 데이터 학습… 204B 규모의 세계 최대 한국어 언어모델로 AI 주권 확보
검색어 교정 시작으로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에 상용화 계획… 사용자에게 차별화된 경험 제공

 

【 청년일보 】 네이버가 국내 기업 최초의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HyperCLOVA)'를 공개하고, 국내에서의 AI 퍼스트무버를 넘어 글로벌 AI 기술 리더로 발돋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네이버는 25일 온라인으로 '네이버 AI 나우'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작년 10월 슈퍼컴퓨터 도입 이후 네이버 AI 기술의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성을 공개했다.

 

하이퍼클로바는 네이버가 국내 기업 최초로 자체 개발한 초대규모 AI다. 정석근 네이버 CLOVA CIC 대표는 키노트에서 "글로벌 기술 대기업은 대형 AI 모델이 가져올 파괴적 혁신에 대한 기대로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한국의 AI 기술이 글로벌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으려면 이미 공개된 기술을 활용하고 따라잡는 수준에 그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개발 배경을 밝혔다.

 

하이퍼클로바는 Open AI의 GPT-3(175B)를 뛰어넘는 204B(2040억 개) 파라미터 규모로 개발됐다. AI 모델의 크기를 나타내는 파라미터의 수가 높아질수록 AI는 더욱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하이퍼클로바는 GPT-3보다 한국어 데이터를 6500배 이상 학습한,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한국어 초거대 언어모델이다. 영어가 학습 데이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GPT-3와 달리, 하이퍼클로바 학습 데이터는 한국어 비중이 97%에 달한다. 영어 중심의 글로벌 AI 모델과 달리 한국어에 최적화한 언어모델을 개발함으로써, AI 주권을 확보한다는 의미도 있다.

 

 

◆ 글로벌 수준의 인프라, 데이터, AI 전문성으로 기술 주도권 잡을 것

 

기존 한국어 AI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하이퍼클로바를 통해 사용자, 중소사업자, 크리에이터에게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선보이며 '모두를 위한 AI' 시대를 이끌어가겠다는 것이 네이버의 목표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지난 10월 국내 기업 최초로 700 페타플롭(PF) 성능의 슈퍼컴퓨터를 도입하며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인프라를 갖췄다.

 

국내 최대 인터넷 플랫폼을 운영하며 쌓아온 대규모 데이터 처리 능력도 하이퍼클로바만의 중요한 경쟁력이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 개발을 위해 5600억 개 토큰의 한국어 대용량 데이터를 구축했다.

 

슈퍼컴퓨터 인프라와 한국어 데이터 외에 네이버가 보유한 전 세계 최고 수준의 AI 연구 개발 역량 역시 하이퍼클로바 자체 개발의 중요한 요소다.

 

네이버는 작년 한 해 동안 글로벌 톱 AI 콘퍼런스에서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43개의 정규 논문을 발표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서울대학교와 '서울대-네이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카이스트 AI 대학원과는 '카이스트-네이버 초창의적 AI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등 긴밀하고 강력한 산학협력을 통해 AI 공동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네이버는 앞으로 한국어 외 다른 언어로 언어 모델을 확장하고, 언어뿐 아니라 영상이나 이미지 등도 이해하는 '멀티모달 AI'로 하이퍼클로바를 계속해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 네이버 서비스에 하이퍼클로바 상용화해 사용자 경험 차별화

 

하이퍼클로바는 AI 개발과 적용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꿔, 일상 속에서 AI가 더욱 많이, 널리 사용되도록 한다. 기존에는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별로 데이터를 확보하고 정제하여 모델을 개발했다면 하이퍼클로바는 하나의 빅 모델에 방대한 데이터를 학습시켜 다양한 문제에 적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AI를 더욱 효율적으로 개발할 뿐만 아니라, AI의 확장성이 대폭 높아진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의 기술을 네이버 서비스에 적용해 사용자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첫 번째 사례로 지난 6일 검색 서비스에 하이퍼클로바를 적용해, 사용자가 검색어를 잘못 입력하는 경우 올바른 단어로 전환해 검색해주거나 적절한 검색어를 추천해주는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나아가,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가 중소사업자, 크리에이터, 스타트업 등 기술의 도움이 필요한 모두의 능력이 되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간단한 설명과 예시를 제시하는 소수학습 방식으로 AI를 동작시킬 수 있어 AI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구나 손쉽게 AI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네이버는 기존에도 '기술 플랫폼'이라는 방향성 아래, 첨단 AI 기술로 사용자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바꾸고, 중소사업자의 비즈니스와 크리에이터의 활동에 가치를 더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클로바의 자연어처리, 음성 인식 및 합성 기술로 능동감시자 관리를 위한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를 내놓으며 방역 현장의 업무 효율화에 기여했다.

 

​정 대표는 "더 짧은 시간과 더 적은 리소스를 사용해서 이전에 우리가 상상만 했던, 또는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일들마저 가능해지는 새로운 AI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하이퍼클로바를 통해 중소사업자와 크리에이터를 포함해 AI 기술이 필요한 모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