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1.3℃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2.3℃
  • 구름많음울산 0.9℃
  • 흐림광주 -0.6℃
  • 흐림부산 2.5℃
  • 흐림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3.8℃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0.1℃
  • 흐림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SK에코플랜트, E-폐기물 처리 전문기업 '테스' 인수

"글로벌 리사이클링 시장 선도"

 

【 청년일보 】 SK에코플랜트가 글로벌 E-폐기물(전기·전자 폐기물) 전문기업인 테스를 인수했다.

 

SK에코플랜트는 21일 싱가포르 풀러턴 호텔에서 테스의 최대 주주인 나비스캐피탈파트너스와 테스의 지분 100%(25만2천76주)를 약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SK에코플랜트는 소각·매립 등 폐기물 관리(Waste Management)에서 한발 더 나아가 폐기물 제로화(Waste Zero)를 추구하는 리사이클링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하게 된 셈이다.

 

테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E-폐기물 분야 선도기업이다. 업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거점을 보유하고 있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재 북미, 유럽 등 선진국을 포함 총 21개국 43개의 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싱가포르 등 5개국이 주요 핵심 시장이다. 지난해 매출은 약 4억6500만싱가포르달러(약 4140억원)를 기록했다.

 

전기·전자 폐기물 리사이클링 사업은 각종 가전이나 IT 기기로부터 플라스틱, 코발트, 알루미늄 등 원자재와 희귀 금속을 추출해 새로운 제품의 원자재로 다시 활용한다.

 

IT 기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다 데이터센터의 경우 서버·저장장치의 지속적인 교체가 필요하기 때문에 미래 성장성이 높은 분야로 평가받고 있다.

 

국제연합(UN) 보고서에 의하면 2019년 발생한 전기·전자 폐기물 규모는 약 5천360만t(톤)으로, 2030년에는 7천470만t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얼라이드마켓리서치는 전기·전자 폐기물 리사이클링 시장이 지난해 60조원에서 2028년 170조원 수준으로 3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테스가 확보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전기·전자 폐기물 리사이클링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이를 통해 미래 IT산업과 함께 성장할 IT자산처분서비스(ITAD) 사업을 확대하고, 폐배터리에서 원재료를 추출해 판매하거나 별도 공정을 거쳐 새 배터리나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재사용하는 신사업의 기회도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SK에코플랜트는 2020년 국내 종합 환경플랫폼 기업인 환경시설관리를 약 1조원에 인수하며 환경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작년에만 총 6곳의 환경기업을 추가 인수해 국내 수처리 1위, 사업장폐기물 소각 1위, 의료폐기물 소각 2위, 폐기물 매립 3위 등 선도적인 환경사업자 자리를 지키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