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계속되는 환경미화원 안전사고…근무 여건 개선이 절실하다

 

【 청년일보 】 최근 5년간 부상당한 환경미화원이 30,528명, 사망한 환경미화원은 280명에 달한다. 대표적인 위험 직종으로 꼽히는 소방 공무원이 지난 10년간 부상4219명, 사망 55명인 것과 비교해 훨씬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근로복지공단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280명의 환경미화원이 사망했고, 3만 명이 넘는 환경미화원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음주운전 차량으로 인한 사고, 신호 위반 차량에 의한 사고 등 환경미화원은 위험천만한 도로에 놓여있다. 늦은 밤, 새벽 시간대와 같이 야간에 근무하는 환경미화원의 특성상 안전사고 발생 확률이 더 높은 상황이다.

 

특히 겨울철엔 사고 위험이 더 올라가는데, 교통사고 3대 취약점 중 하나로 동절기를 꼽을 정도로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시기다. 눈이 내리고, 도로가 얼고, 밤이 길어지는 등 환경미화원의 근무 여건이 더욱 우려될 수밖에 없다. 


정부에서는 환경미화원의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해 여러 정책들을 도입했었지만, 큰 효과를 보지는 못했다. 근무 시간을 야간이 아닌 주간으로 변경해 사고를 줄이려 했지만, 출근과 등교 시간이 겹쳐 오히려 더 위험하다는 현장의 지적이 나왔다고 한다. 차라리 기존 시간대에 근무하는 게 나아서 여전히 야간에 근무하는 환경미화원이 많은 게 현실입니다.


또 많은 사고를 유발한 뒤편 발판에 올라타야 하는 기존 청소차 대신 별도의 공간을 마련한 ‘한국형 청소차’ 도입 및 보급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2018년 정부가 발표한 ‘환경미화원 작업 안전 개선대책’의 대표적인 대책이 한국형 청소차였지만 대전과 세종, 울산은 단 한 대도 운영되지 않고 있고 서울 7대, 부산 3대, 제주 2대, 충북 1대 등 다른 지역도 도입이 더딘 상황이다.


기존 청소차에 비해 용량이 적고 차체는 커서 좁은 골목 진입이 어렵다는 현장의 애로사항도 있다고 한다. 긴밀한 소통을 통해 행정과 현장의 괴리감을 줄여 나가야 한다. 이를 통해 위험한 근무 환경에 놓인 환경미화원을 보호하기 위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서울 구로구의 환경미화원인 60대 김모씨는 지난 7월 한 순간의 사고로 왼쪽 다리를 잃었다. 음주운전 차량이 신호 대기 중이던 청소차를 들이받았던 것이다. 청소차 뒤편 발판에 매달려 있던 김씨는 그대로 왼쪽 다리를 잃게 됐다. 보호자의 인터뷰에 따르면, 김씨는 이후 병원에 입원해 재활 치료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매일 사고 당시의 악몽을 꾸는 등 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한다. 김씨의 사고 이후 청소차의 발판을 제거하라는 구로구 환경미화원들의 요구가 있었지만 언제 이뤄질지 모르는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한다. 


실질적인 정책 마련과 같은 정부의 역할도 필수적이지만, 개인으로서 우리의 노력도 필요하다. 규정을 지키지 않은 무분별한 쓰레기 배출로 인해 환경미화원이 안전사고를 당하는 일도 빈번하게 일어난다. 일반쓰레기, 재활용쓰레기 등 생활 속 쓰레기 배출 규범을 잘 인지하고 준수하여 환경미화원이 안전하게 수거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또한 정신적인 피해도 크다고 한다. 더러운 일을 하는 사람이라는 잘못된 시선과 고정관념, 편견 등이 여전히 존재하고, 환경미화원 본인과 가족에게도 큰 아픔을 준다.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한 환경미화원이 자신의 자녀들이 아빠의 직업 때문에 학교에서 놀림과 따돌림을 당하고 온다는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이 사회를 아름답게 가꿔주고 보호해주는 환경미화원의 환경을 우리가 미화해주는 건 어떨까. 더 이상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잘못된 시선으로 인해 상처받지 않도록 이제는 그들의 환경을 지켜줘야 할 때다.
 


【 청년서포터즈 7기 이준재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