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노로바이러스 조심하세요"

 

【 청년일보 】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의 급증으로 최근 5년 내 역대급으로 환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12월2주) 201명 → (12월3주) 214명 → (12월4주) 279명 → (1월1주) 340명 → (1월2주) 360명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과거 1월 3주~2월 4주가 정점인 시기였던 점을 생각하면 유행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므로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발병 원인, 증상, 예방법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하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겨울은 날씨가 낮아 바이러스 활동이 둔해진다고 생각하지만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는 식중독균으로 소량으로도 쉽게 감염되고 전염성이 강해 세균과 달리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렵다.


노로바이러스는 주로 오염된 물, 익히지 않은 어패류, 육회,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배설물등을 통해 사람과 사람사이에서 감염이 된다.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으며, 1-2일의 잠복기를 거친 후 구토, 오한, 복통, 메스꺼움, 설사와 발열, 근육통, 두통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탈수 증상이나 심한 복통이 나타나며, 소아일 경우 주로 구토, 성인일 경우 설사 증세가 주로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은 치료 없이 증세가 며칠 내에 완화되지만, 만약 3일이 지나도 구토와 설사가 심할 경우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하며, 탈수 방지를 위해 이온음료를 통한 보충은 할 수 있지만 탄산음료나 과일주스는 피해야 한다.


현재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은 없기 때문에 감염에 대한 예방이 제일 중요하다. 구강을 통한 전염이 쉽게 되므로 손 위생을 확실하게 유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고, 음식을 준비할 때는 과일과 채소는 깨끗이 씻고, 갑각류와 어패류는 85도 이상의 온도에서 조리해 먹으며, 칼과 도마는 소독하여 채소용과 고기용을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만약 가족 구성원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경우 표백제가 들어간 세정제로 청소하고, 화장실을 이용한 후 변기 물을 내리기 전에 꼭 변기 뚜껑을 닫도록 하여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다.


위와 같이 몇 가지 사항만 잘 유지한다면 건강한 겨울을 보낼수 있다고 생각한다.
 

 


【 청년서포터즈 7기 고정현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