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이제는 의료계도 바뀔 때…디지털 헬스케어의 전망은?

 

【 청년일보 】 지금까지 헬스케어는 의사와 의료기관 중심이었다. 환자는 의료기관에 가야만 정보 확인이 가능했다.


하지만 현재 헬스케어는 사회 변혁이 중심에 서 있다. 바로 디지털 헬스케어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의료, 바이오, 정보통신이 발전하고 고령화와 만성질환 환자가 증가하며 등장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에는 비대면 의료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더욱 주목받기 시작했다.


디지털 헬스케어란 의료기술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개인맞춤형으로 질병을 예방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건강관리 서비스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이미 우리 삶에 녹아들어 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심전도, 당뇨 자가 측정 등 다양한 건강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디지털 헬스케어다.


디지털 헬스케어를 통해 의사 진단에 의존했던 환자들이 주도적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할 수 있게 됐다. 바로 건강관리의 개념이 치료에서 예방으로 바뀐 것이다.


하지만 디지털 헬스케어의 문제점도 분명히 존재한다. 의료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면서 환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정부는 디지털 헬스케어가 활성화된 만큼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


개인정보 공유에 관한 법, 제도 측면의 규제를 해결하고 이를 지원하는 진단,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면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문제점들이 해결된다면 현재는 의료정보를 전자적으로 저장하는 수준이지만 앞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헬스케어가 의료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이다혜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