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워라밸' 추구하는 국내 기업들…'주 4일 근무제' 도입 확산

포스코, '격주 주 4일제' 도입…근로환경 혁신
삼성전자·SK그룹 등도 다양한 근무제도 도입
일각에선 업종 특성상 도입 어렵다는 의견도

 

【 청년일보 】 우리나라 주요 기업들도 유럽, 미국, 일본 등의 선진국들과 같이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을 강조하고자 주 4일 근무제 시도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포스코가 이러한 추세에 부합해 '격주 주 4일제'를 도입하며 국내 기업들의 근로시간 단축 노력이 두드러지고 있다.


19일 재계 등에 따르면 포스코는 오는 22일부터 상주근무 직원 1만여명을 대상으로 하는 '격주 주 4일제형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시행한다. 이 제도는 2주 단위로 평균 주 40시간의 근로시간을 유지하면서 1주차는 주 5일, 2주차는 주 4일 근무가 가능한 제도다. 또한, 이번 도입에서는 격주 금요일에 대한 필수 근무 시간을 없애어 직원들이 격주로 금요일에 쉬는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포스코는 지난 2018년에도 상주 직원들이 업무 시간을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로 도입된 격주 주 4일제는 더욱 유연한 근무환경을 제공하면서도 생산성 증진과 회사 소속감 제고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노력은 포스코뿐만 아니라 다른 주요 기업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 노사 협의를 통해 월 필수 근무시간을 충족하면 매월 1회 금요일에 휴무하는 '월중휴무' 제도를 도입했으며, SK그룹은 주요 관계사에서 주 4일 근무제를 순차적으로 도입하면서 직원들의 행복과 생산성을 모두 고려한 근무제도를 마련하고 있다.


건설업계에서도 근로시간 단축이나 유연한 근무제도의 도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코어 근무제'를, 현대건설은 '가정의 날'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이처럼 다양한 기업들이 직원들에게 더 나은 근무 환경 및 일과 생활의 균형잡힌 삶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국내 기업의 경쟁력 강화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사회적 품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근로환경 개선 및 직원 삶의 질을 고려한 다양한 근무제도를 모색하는 기업들의 움직임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육아기 유연근무 등을 포함한 다양한 정책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주요 산업군 중 업종 특성상 주 4일제 도입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는 의견도 있다. 특히 자동차와 조선 관련 업종은 아직까지 주 4일제 도입이 시기상조로 여겨지는 분위기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새로운 노사 협상에서 주 4일제를 논의하고 있지만, 적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