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13.9℃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10.4℃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되찾은 축제, 뜨거운 밤

 

【 청년일보 】 ‘워터밤 서울 2022’는 6월 26일~6월 28일까지 열린 대표적인 뮤직 페스티벌이다.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팀을 골라 공연을 보고 물총 싸움도 즐길 수 있는 2015년부터 열린 페스티벌이 코로나를 뚫고 2022년 다시 열렸다.


2022년 여름, 갖가지 축제들이 코로나를 극복하고 다시금 열리고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 이는 거리두기로 인한 연기, 취소되었던 여러 가지 행사들이 일상 회복에 따라 축제도 이루어지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또한 그동안 사람들의 인원 제한 등에 따른 많은 제약에서 벗어나서 자유로움을 느끼고 코로나 이전의 활동들을 되찾으려는 노력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학가는 어떨까? 전국 각지에서 이뤄지는 뮤직 페스티벌 등으로 인한 열기보다 더욱 뜨거웠음을 사진을 통해서 짐작할 수 있다. 


4월 말부터 시작해서 5월 말까지 이루어진 고려대, 성균관대, 시립대 등 매우 많은 대학에서 열린 축제는 대학생들이 얼마나 축제를 바라왔는지, 대학에서의 즐거움을 맛보게 해주었다.


실제 여러 대학의 축제를 돌면서 축제 탐방을 해보았지만, 어느 곳을 가든지 사람들이 매우 많았다. 오히려 사람들이 너무 붐비는 바람에 인명사고, 경미한 부상이 발생할 정도이다.


우리에게 다시 찾아온 축제는, 많은 설렘을 가져오게 만든다. 평소 좋아하던 연예인을 대학에서, 큰 공원에서 볼 수 있는 기회는 매우 흔치 않고, 더군다나 여러 명의 유명인이 한자리에 모여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축제는 축하하여 벌이는 행사라고 한다. 우리 사회 전체가 코로나를 이겨냈다는 것이, 축하받아 마땅하기에 이토록 많은 축제가 다시금 활발하게 시작되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 축제와 함께하고, 모두가 기쁨을 누려야 된다.


축제를 통해 우리가 생기를 되찾았으면 좋겠다. 또한 우리가 진정으로 일상을 되찾아서 코로나 블루 상태에서 벗어나 현재를 즐기고, 여러 활동을 하게 되는 하나의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3년 만의 축제를 제대로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사회 전체가 점점 활기를 되찾길 기대한다.
 

 

【 청년서포터즈 5기 배준수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