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8℃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현금이 사라진 사회, 이대로 괜찮은 것인가?

 

【 청년일보 】 기술의 발전 속도에 따라 일상생활에서 사라진 것이 있다. 바로 현금이다. 어느 매장을 다니더라도 현금을 이용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현금은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추세다.


전 세계 중 스웨덴, 영국, 뉴질랜드는 가장 빠르게 '현금 없는 사회'로 진입한 나라다. '현금 없는 사회'는 대체로 '동전 및 지폐를 사용하지 않고 신용카드 등 비현금 지급수단을 90% 이상으로 사용하는 사회'를 지칭한다.


이 나라들은 2000년대 이후 신용카드, 모바일 결제의 이용 활성화로 현금 사용량이 급격히 감소함으로써 '현금 없는 사회'로 들어섰다. 이처럼 '현금 없는 사회'는 빠른 기술 발전의 산물로 볼 수 있으며 일상생활의 편리함과 더불어 현금 사용으로 인한 탈세 등의 기존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현금 없는 사회'가 좋다고만 할 수는 없다. 대부분의 현금 사용은 노인과 같은 고령층부터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가 주 이용층이다. 지금과 같이 현금 사용량이 급감한다면 사회적 약자 층에 대한 금융 소외와 더불어 소비활동 제약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예컨대 대중교통 이용 시 서울시의 대부분 버스는 '현금 없는 버스'를 시행함으로써 현금 이용에 어려움이 있다. 또한 대부분의 프랜차이즈 매장 역시 키오스크 도입으로 인해 현금 사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처럼 현금 없는 사회로서의 문제점이 부각되고 있는 현실이다.


한국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도 현금 없는 사회로의 진행 과정에서 취약계층의 금융소외 및 소비활동 제약, 공적 화폐유통시스템 약화 등의 문제가 나타나지 않도록 미리 필요한 대응책 마련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하며 '현금 없는 사회'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전 세계적 추세에 맞게 우리나라도'현금 없는 사회'로 진입함과 더불어 사회적 약자 역시 이런 변화에 소외되지 않도록 사회적 관심과 정책이 필요한 지금이다.
 


【 청년서포터즈 7기 황효은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