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4.4℃
  • 흐림서울 19.2℃
  • 흐림대전 18.0℃
  • 흐림대구 17.3℃
  • 흐림울산 16.7℃
  • 맑음광주 18.5℃
  • 흐림부산 17.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9℃
  • 흐림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지난 시즌 K리그 역대급 흥행, 2024년에는?

 

【 청년일보 】 대한민국의 최상위 프로 축구리그인 K리그는 지난 2023시즌 그야말로 초대박 흥행이었다. 1부 리그와 2부 리그를 통틀어 관중 입장 수익이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평균 관중 수, 총 관중 수, 입장 수입, 평균 객단가 등 여러 분야에서 역대 최고 흥행 성적을 냈다.


1983년 출범해 2023년 40주년이라는 기념비적인 해를 맞이한 K리그는 유료 관중 집계 이후 최초로 총 관중 300만 돌파, 뜨거운 흥행으로 40주년을 자축했다. K리그1은 최초로 평균 관중 1만명 시대를 열었다. K리그 1, 2의 입장 수익은 약 340억, 평균 객단가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시즌의 첫 경기인 개막라운드부터 총 10만명이 넘는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 역대 개막 라운드 최다 관중을 달성했다.


시즌 초의 흥행이 잠시에 그치지 않고 계속됐는데, 리그 전체뿐 아니라 각 구단들의 높은 흥행 성적이 이를 뒷받침한다. 수도 서울을 연고로 하는 FC서울이 특히 돋보였다. 단일 시즌 홈 경기 관중 40만명을 최초로 넘었으며, 평균 관중 2만명도 역대 최초 기록이었다.


경기별 최다 관중 또한 1위부터 4위까지 FC서울이 싹쓸이했다. 그 뒤를 이어 울산현대가 최다 관중 2위, 승격팀의 돌풍을 일으킨 대전 하나 시티즌이 3위, 리그 최다 우승팀 전북이 4위에 위치했다.


FC 서울은 가수 임영웅의 시축 행사가 있었던 홈 경기에 4만5천명이 넘는 관중이 들어왔다. 이는 코로나 19 확산 이후 국내 프로 스포츠 최다 관중 기록이다. 연예인, 인플루언서, 기업 등과의 협업 및 마케팅을 통해 새로운 팬층의 유입을 노릴 수 있다.


흥미로운 점은 새로 유입된 팬들 중 젊은 여성들의 비율이 높았는데, 이는 인기 선수를 보기 위함과 더불어 축구 유니폼을 하나의 패션 아이템으로 소화하는 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유니폼은 남자들이나 선수들만 입는 안 예쁜 옷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패션 아이템으로 적극 활용되고 있다. 이에 맞춰 각 구단들은 유니폼의 디자인에 더욱 신경 쓰고, 다양한 기획 유니폼과 굿즈 상품 등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에도 힘을 싣고 있다.


K리그를 중계하는 플랫폼의 변화도 흥행에 힘을 더했다. 2023년부터 쿠팡플레이가 K리그 인터넷 중계를 독점했는데, 중계 화질과 퀄리티의 증가 및 경기 전후로 쿠플픽 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배치했다.


이는 유료 독점 중계로 인한 시청자 이탈에 대한 걱정을 완전히 떨쳐낸 것은 물론, 새로운 팬들이 유입되는 효과를 톡톡히 봤다. 또한 쿠팡플레이는 대한민국 선수가 소속돼 있는 팀 등 해외 유수의 명문 클럽을 한국으로 초청해 친선경기를 개최했다. 해외 클럽 간의 맞대결, 팀 K리그와의 경기 등을 통해 K리그를 향한 관심도가 자연스레 증가했다.


K리그 흥행의 또다른 요소로, 리그 자체의 재미가 증가했다는 평가도 많았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 현대가 구단 최초 2연속 리그 우승에 성공했지만 광주, 대전, 포항 등 역동적이고 화끈한 전술로 순위 싸움을 하는 팀들이 등장해 순위 싸움에 흥미를 더했다. 전통의 명가인 전북 현대, FC서울, 수원 삼성 등 각 팀들의 치열한 경쟁 또한 리그 흥행의 중요한 축을 담당했다.


더불어 이정효, 김기동과 같은 독보적인 캐릭터와 전술을 가진 감독들의 두뇌싸움도 흥미로운 볼거리였다. 신인상을 수상한 정호연을 비롯해 황재원, 박민서 같은 어린 선수들의 활약도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정호연은 돌풍의 팀 광주의 중원 핵심으로 준수한 볼 배급, 활동량 무엇보다 투지 있는 승부욕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시즌에 이어 2024시즌에도 이어질 어린 선수들의 활약도 리그를 즐길 좋은 포인트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과 각 구단들의 성공적인 마케팅이 밑거름이 돼 2023 시즌 K리그의 흥행은 그야말로 ‘역대 최고’였다. 최다 관중, 최다 평균 관중, 최다 수입, 최고 객단가 등 많은 부문에서 역대급이라 칭해도 틀리지 않다.


축구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한층 더 높아진 현 시점에서 지난 시즌의 성공을 2024시즌뿐만 아니라 이후의 장기적 흥행까지 이어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수라고 생각한다.


손흥민, 황희찬, 김민재를 필두로 한 해외파 선수들의 인기와 국가대표 팀에 대한 관심, 국내 리그인 K리그를 향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현 시점, 한국 축구 산업이 더 높은 단계로 발전하기 위한 노력은 멈추지 않아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7기 이준재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