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친환경은 껍데기일 뿐인 그린워싱을 아시나요?

 

【 청년일보 】 환경 보호 인식이 높아진 지금, 많은 기업들이 마케팅에 '친환경'을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를 이용해 이익만을 위해 제대로 된 친환경 사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겉핥기 식으로 소비자들의 소비량만 높이고자 하는 수법을 사용하는 기업도 있다.


바로 '그린워싱'이다. 한경 경제용어 사전에 따르면 그린워싱은 기업이 실제로는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활동을 하면서도 마치 친환경을 추구하는 것처럼 홍보하는 것을 말한다. 그린워싱의 대표적인 사례로 '스타벅스의 리유저블 컵'을 들 수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21년 9월 28일 전국 매장에서 '리유저블 컵 데이'를 진행했다. 주문 시 글로벌 스타벅스 50주년 기념 특별 디자인이 그려진 그란데 사이즈의 리유저블 컵에 음료가 제공됐다. 무료로 굿즈를 받을 기회가 생기자 대기 음료가 650잔이 생기기도 했다.

 

 

문제는 리유저블 컵을 오랜 기간 동안 사용하냐는 것이다. 다회용 컵은 일회용 컵을 만들 때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13~24배까지 더 많다. 그렇기에 최소 20회 이상은 사용해야 환경보호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스타벅스 리유저블 컵은 이 부분에서 명확하게 밝힌 것이 없었다. 어느 정도 이용해야 실제로 환경 보호 효과를 볼 수 있는지, 소비자들이 실제로 리유저블 컵을 일상생활에서 잘 사용하는지 등에 대한 분석을 볼 순 없었다. 단순히 일회용이 아닌 리유저블 컵을 굿즈로 제시했다.


이에 스타벅스는 정말로 지구를 위해서가 아닌 단순 굿즈를 팔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이런 그린워싱의 사례는 이 밖에도 더 많다.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높아지는 상황을 이용해, 이처럼 친환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처럼 홍보하면서 실제로는 도움은커녕 더 많은 쓰레기만 만들어 버릴 뿐인 눈속임이 늘어나고 있다.


지구를 위해 우리는 어떤 소비가 환경을 보호하는 진정한 방향으로 갈 수 있는지에 대해 알고, 올바른 상품을 고를 수 있는 눈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이경민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