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산업공학과를 이용한 청소년 양성

 

【 청년일보 】 2009년 POSTECH, KAIST 대학교는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새로운 교육 시장을 설립했다.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성장지원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이 사업은 창의성이 뛰어난 중-고등학생을 선발하여 차별화된 교육을 제공하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창업인재의 조기발굴과 양성이 국가 및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이미 선진국은 창의적 비즈니스 아이디어로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제2의 빌게이츠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인재를 육성하고자 사업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초창기 당시 많은 사람들은 기존의 방식과는 다른 새로운 교육방식으로 부정적인 시선이 많았다. ‘왜 이런 교육이 필요할까?’, ‘대한민국의 교육모델과 잘 융합되어서 성공할 수 있을까?’, ‘시간만 낭비하는 것 아닐까?’와 같이 말이다.
 

2020년 현 상황으로 바라보면 우려와는 달리 11기까지 이어져 1685명의 교육생들이 수료했다. 적극적인 참여와 교육 관계자들의 노력으로 발명대회,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지식재산권출원, 스타트업 등 여러 분야에서 성과가 보인다.
 

작년 2019년 10주년 행사에서 박원주 특허청장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트나, 아마존의 제프베조스처럼 지식재산기반 차세대영재기업인 교육생이 Global 혁신가로 성장해 대한민국의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날이 곧 올 것이다” 라는 말을 했다.

 

즉 차세대영재기업인 교육의 기대감을 보이며 대한민국을 이끌 요소로 강조하였다. 1기 수료생들을 비롯하여 초창기 수료생들이 이제 막 사회에 진출하는 시기가 왔다. 10년이 넘는 장기 프로젝트의 시발점이 되는 부분이다.

 

IOT, Smart Factory,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의 디지털 기술이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교육생들은 자신의 관심분야에서 지금껏 배우고 쌓아온 지식을 통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로 성공적인 결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 청년서포터즈 3기 김윤우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