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4.0℃
  • 흐림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3.9℃
  • 흐림대전 5.5℃
  • 흐림대구 5.4℃
  • 흐림울산 5.0℃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6.9℃
  • 제주 8.5℃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0℃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청년층, 경제생활 문제로 매년 사망률 증가…"대책 무엇일까"

 

【 청년일보 】 청년층의 사망원인 1위는 자살(고의적 자해)로 청년 자살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사망원인 중 자살이 차지하는 구성비(백분율)은 20-29세 56.8%, 30-39세 27.3%로 나타났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과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2023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청년(19~34세)의 자살률은 2020년 22.4명에서 2021년 24.2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의 2017~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21년 연령대별 성인 자살계획률은 청년기가 1.9%로 가장 높았고, 실제 자살시도율 현황 또한 청년기가 1.3%로 가장 높았다.

 

 

경찰청 2021년 변사자통계의 연령대별 자살 동기 비율을 살펴보면 21~20세는 정신적∙정신과적 문제(54.4%), 경제생활 문제(18.9%), 직장 또는 업무상의 문제(7.7%) 순서로 높았고, 31~40세는 정신적·정신과적 문제(39.3%), 경제생활 문제(37.0%), 가정 문제(7.0%) 순서로 높았다. 이와 같은 조사 결과는 정신적∙정신과적 문제가 가장 큰 자살 동기이지만,  경제생활 문제 또한 청년층이 체감하는 심각한 문제인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직접 국내 대학교 재학 중인 10명을 대상으로 경제생활 문제로 인한 청년층 자살률 증가에 대한 청년층의 주관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청년 경제생활 문제 해결하여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서 정부의 개입이 필요하다고 선택한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중 10명(100%)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어떤 정책이 청년 경제생활 문제 대안이 되어 자살률을 낮출 수 있는지 묻는 문항의 의견을 살펴본 결과 '설문조사를 통해 자살위험군을 분류하고, 지속적인 사례개입을 통해 청년층에게 도움 주는 것이 필요하다', '청년층이 기초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꾸준한 보조금 지원이 필요하다' 등의 의견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분석 결과 청년층은 자살의 동기 중 하나인 경제생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 개입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아울러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일시적으로 끝나지 않고, 장기적으로 청년층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처럼 경제생활 문제로 힘들어하는 청년층에게 지속적으로 장기 지원이 이루어지고 사례관리가 된다면 청년층의 자살률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청년서포터즈 7기 김수정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