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26.2℃
  • 맑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9.6℃
  • 소나기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4.3℃
  • 흐림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7.7℃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5.0℃
  • 구름조금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4.4℃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불확실성 해소로 '리레이팅 전망' 하이투자증권, 두산 목표주가 상향...한화투자증권, 롯데지주 투자의견 BUY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불확실성 해소로 재평가 예상...하이투자증권, 두산 목표주가 상향

 

하이투자증권은 두산에 대해 구조조정 단계가 막바지인 만큼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이라며 불확실성 해소 등이 주가상승의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두산의 올해 1·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403.6% 증가한 3980억원을 기록, 이는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등 주요 계열사 실적 개선, 두산중공업 구조조정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 등이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진단.

 

특히 두산중공업의 경우 지난해 인력구조조정을 진행해 고정비 부담을 줄이고 보유 자산에 대해 대규모 손상차손을 인식함에 따라 우발 손실위험이 완화될 것이라고 이 연구원은 설명.

 

그는 지난해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채권단으로부터 3조6000억원을 긴급 지원받고 대신 자산과 자·손자회사 매각, 유상증자를 포함한 3조원 규모의 재무구조 개선안을 마련해 진행 중이라고 설명.

 

두산은 또한 두산타워, 네오플럭스, 두산솔루스, 모트롤사업 등을 매각 완료했고, 지난해 12월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참여했다며 올해 7월까지 산업차량부문을 관계사 두산밥캣에 7500억원에 매각할 예정이라고 부연.

 

이 연구원은 이와 같은 구조조정 등으로 인해 두산은 차입금 감축 등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무엇보다 두산중공업의 재무적 여력이 개선됨에 따라 잠재적 지원 부담이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

 

따라서 그는 두산에 대해 구조조정 효과로 재무구조가 개선되는 환경 하에서 올해의 경우 기저효과 등으로 인해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속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각각 매수와 85,000원으로 상향 조정.

 

◆ 주요 종속회사 실적 레벨업 가능성에...한화투자증권, 롯데지주 투자의견 BUY

 

한화투자증권이 롯데지주에 대해 주요 종속회사 실적 개선에 따른 펀더멘탈 회복이 기대된다며 1분기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지주의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2조 5464억원(전년동기대비 +27.6%), 영업이익 402억원(전년동기대비 +336.4%)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

 

이어 지분법관련 손익은 롯데케미칼 및 롯데쇼핑 개선에 힘입어 약 1600억 원에 달하는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

 

이는 내수종속회사 실적이 급격하게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 롯데푸드 연결법인 편입에 따른 효과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

 

특히 남 연구원은 컨센서스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롯데케미칼, 업황도 개선 중인 롯데쇼핑 그리고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실적 개선을 주도할 것으로 분석.

 

따라서 남 연구원은 롯데지주에 대해 향후 자사주 활용(소각 혹은 처분)에 따라 펀더멘탈 개선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긍정적 시각을 유지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는 45,000원을 유지.

 

◆ 하반기 신사업 통한 퀀텀 점프 시작...한화투자증권, SK머티리얼즈 투자의견 BUY

 

한화투자증권이 SK머티리얼즈에 대해 신규 소재 사업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 실적 모멘텀이 기다리고 있다고 진단.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SK머티리얼즈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2,617억원, 영업이익 621억원으로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소폭 밑돌았다며 LCD 고객사 일부 공장 중단 영향, SK트리켐의 지르코늄계 프리커서 매출 감소, 신규 사업 초기 비용 반영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

 

이어 2분기도 1분기 부진 요인이 지속되며 예상 매출액 2,672억 원, 영업이익 641억 원을 전망한다며 특수 가스 물량 변화는 크게 없지만, 자회사 중 리뉴텍은 드라이아이스의 비수기가 지속되며 6월부터 성수기 효과가 반영될 것으로 예상.

 

그러나 이 연구원은 하반기 반도체·OLED 성수기가 도래하고, 자회사들의 성장이 동반되며, 신규 사업도 본궤도에 진입해 실적 모멘텀이 나타날 전망.

 

그 이유에 대해 그는 반도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성수기가 도래하고, 자회사들의 성장이 동반되며, 신규 사업도 본궤도에 진입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

 

이 연구원은 1분기 실적발표에서 반도체 전방 고객사들이 설비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언급해 향후 2~3년 동안 동사의 실적 성장은 가시적이라고 판단.

 

따라서 그는 현시점에서의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판단한다며 SK머티리얼즈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목표주가 47만 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