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7.6℃
  • 서울 -0.8℃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10.1℃
  • 흐림광주 5.4℃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9.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8.5℃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지난주 리포트 모아보기..."사상 최대 실적 지속" 하나금투, JYP Ent.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영업익 1천억원 시대...하나금융투자, JYP Ent. 목표주가 상향

 

하나금융투자는 JYP Ent.에 대해 2023년 한·미·일·중에서 각각 1팀씩 데뷔하는 신인 싸이클로 최소 2024년까지 사상 최대 실적이 지속되면서 영업이익 1,000억원의 시대를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동사의 작년 4분기 매출액·영업이익은 각각 638억원(+53% YoY)/163억원(+55%)으로 컨센서스(151억원)를 소폭 상회했다고 설명.

 

이 연구원은 이 같은 실적에 대해 트와이스·스트레이키즈 등의 컴백과 일본 내 오프라인 활동 재개에 따른 니쥬의 가파른 매출 기여, 그리고 분기 최대 유튜브 매출(57억원) 및 리퍼블릭레코즈향 정산(40억원) 등이 기여했다고 분석.

 

이어 그는 영업외적으로는 디어유 지분법손익 및 제페토 공정가치평가 이익이 각각 158억원·146억원 반영되었다면서, 다만 비용적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면서 추가 상여금(59억원)이 반영됐다고 설명.

 

아울러 이 연구원은 스트레이키즈와 니쥬의 가파른 수익화 과정으로 트와이스를 포함 최소 3팀의 돔 투어가 가능한 상황이며, 엔믹스 역시 걸그룹 기준 역대급 성장 속도를 증명하고 있다고 진단.

 

또한 그는 본업의 고성장 속에서 연간 100만명 이상의 투어 가시화, 2023년 주요 4개국에서 데뷔하는 신인 싸이클로 최소 2024년까지 사상 최대 실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

 

그는 또 디어유·제페토·4BY4 등 투자 이익 확대까지 더해지면서 주주 배당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이 연구원은 2022년 예상 EPS(주당 순이익)를 상향한다며, JYP Ent.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68,000원(+6%)으로 상향.

 

◆ 하반기 DRAM 가격 개선...NH투자증권,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에 대해 하반기 DRAM(디램) 가격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DRAM 수급 다운 사이클이 과거 대비 완만하게 진행 중이라면서, 분기별 디램 평균판매가격(ASP)는 분기 대비 올해 1분기 -7%, 2분기 -3%를 전망.

 

이어 도 연구원은 작년 4분기부터 가격 방어를 위해 진행된 DRAM 업체들의 보수적인 신규 Capa(생산능력) 투자와 자체 재고 보유를 늘리는 적극적인 대응 전략으로 제품 출하량이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분석.

 

아울러 그는 2월 발생한 일본 키옥시아 낸드 팹 소재 오염 사고로 1분기 글로벌 NAND 총 생산량의 10% 수준이 감소했다며, 여기에 3월 발생한 후쿠시마 지진으로 키옥시아 K1 팹 장비 일부가 영향을 받았다면서 NAND 수급 상황도 우호적이라고 진단.

 

그는 또 2022년은 SK하이닉스가 인수한 인텔 NAND 비지니스가 실적에 반영, 이로 인해 2022년 NAND 출하량이 65% 증가할 것이라며, NAND 관련 영업이익은 3.2조원(+155% y-y)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이에 따라 도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취약점이었던 NAND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동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160,000원에서 170,000원으로 상향,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

 

◆ 올 2분기 상승 모멘텀 전망...하이투자증권, 덕산네오룩스 투자의견 BUY

 

하이투자증권은 덕산네오룩스에 대해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는 올 2분기에는 점진적인 실적 개선이 예상되며, 삼성 디스플레이의 IT향 8.5세대 RGB OLED 신규라인 증설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평가.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덕산 네오룩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50억원(YoY +5%), 118억원(YoY +2%)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

 

정 연구원은 이 같은 실적에 대해 지난달 출시된 갤럭시 S22 신제품 효과가 발생하겠지만, 아이폰의 전통적 비수기 진입으로 삼성디스플레이의 중소형 OLED 라인 가동률 하락이 불가피하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 패널 고객사 수요도 둔화세라고 설명.

 

이어 그는 반면 2분기 계절적 성수기를 맞이해 실적 개선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반기에는 주력 고객사향 비발광 소재 신제품의 품질평가도 예정되어 있어 주가 상승 모멘텀이 점차 강화될 것으로 기대.

 

그는 이를 반영한 덕산네오룩스의 2022년 실적은 매출액 2,126억원(YoY +11%), 영업이익 589억원(YoY +17%)으로 전년대비 성장세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이에 정 연구원은 OLED산업의 경우 스마트폰 시장내 OLED 침투율 상승, 프리미엄 중심의 OLED TV 시장 확대로 꾸준히 성장 중이라면서, 덕산네오룩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55,000원을 유지.

 

◆ 강한 원통형 전지 수요에...NH투자증권, LG에너지솔루션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해 전방 고객의 생산차질 영향으로 자동차 전지 적자 예상되나, 원통형 전지의 강한 수요로 컨센서스 소폭 상회할 것으로 분석.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G에너지솔루션의 올 1분기 매출액은 4.4조원(+4% y-y, -0.4% q-q), 영업이익은 1,700억원(-50% y-y, +124% q-q)으로 시장기대치를 각각 1%, 6% 상회할 것으로 전망.

 

주 연구원은 EV 배터리의 약 20%를 차지하는 VW(플크스바겐)의 생산 차질 영향이 있었고, GM의 Bolt 리콜 물량 대응으로 해당 프로젝트 신규 매출 인식이 크게 감소해 자동차전지(파우치형) 수익성은 적자 BEP 예상.

 

그러나 그는 테슬라향 원통형 전지 수요 강세로 소형전지 매출과 수익성이 예상을 뛰어넘을 것이라며, 테슬라의 올 1분기 중국 생산량(2월 누적 11.6만대)은 작년 4분기 생산량(17.8만대)을 뛰어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고.

 

이에 따라 주 연구원은 동사의 2022년 매출액은 21조원(+21% y-y), 영업이익은 1조원(+34% y-y)으로 시장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추정.

 

따라서 그는 LG에너지솔루션의 올해 매출액 구성은 자동차 전지 11.2조원, 소형전지6.8조원, ESS전지 3.5조원으로 추정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550,000원으로 28% 상향.

 

◆ 헬스케어 사업 고성장세...대신증권, 이엠텍 목표주가 상향

 

대신증권은 이엠텍에 대해 헬스케어 사업 본격적인 시작으로 실적 고성장세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진단.

 

한경래 대신증권 연구원은 헬스케어 부문은 동탄에 생산 시설을 구축해 본격적인 사업이 시작됐다며 의료기기는 메이저 헬스케어 고객사와 사업 시작한 것으로 파악.

 

이어 한 연구원은 헬스케어 생산능력(Capa)는 약 3,000억원 이상으로 기존 사업 이익률 대비 높은 수익성인 만큼 매출 반영 시 전사 이익률 개선 가능하다고 평가.

 

그는 또 전자담배의 경우 러시아, 우크라이나 매출 비중은 5% 미만, 2월까지 대부분 납품하며 실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분석.

 

이에 따라 한 연구원은 동사의 올해 매출액을 5,999억원(+50% YoY), 영업이익 695억원(+87% YoY) 예상한다며, 전자담배, 헬스케어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률(OPM) 11.6%(+2.3%p YoY)를 기대.

 

또한 그는 2024년 매출액 1조원 상회는 전 사업 부문의 현재 추진 계획을 보수적으로 가정해도 무난하게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

 

이에 한 연구원은 시장 우려와 달리 부품, 제품 사업부의 업황 호조로 이번 주가 조정은 적극적인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면서, 이엠텍에 대한 목표주가를 65,000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

 

 

◆ 경쟁사 철수에 따른 수혜...SK증권, 비에이치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비에이치에 대해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아이폰14의 흥행, 경쟁사였던 삼성전기의 철수에 따른 수혜로 올해 영업이익 1천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올 1분기 비에이치의 매출액 3,014억원(QoQ -25.1%, YoY +117.3%), 영업이익 190 억원(QoQ -56.4%, YoY 흑전)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으로 추정.

 

이 연구원은 아이폰13 시리즈의 첫 1-2월 합산 출하량은 3,220만대로 아이폰12 시리즈의 전년 동기 2,310만대를 크게 넘어서며 강한 물동량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

 

또한 그는 경쟁사였던 삼성전기 FPCB(연성회로기판) 사업 철수로 1월부터 관련 물량이 동사에게 이관된 부분 역시 1분기 실적 기대감을 높일 수 있는 이유라고 부연.

 

아울러 이 연구원은 아이폰13의 높은 기저에도 불구하고 아이폰14의 흥행 가능성이 높다며, 폼펙터 변화(Notch 축소, 카메라 사양 업그레이드), 중국 내 플래그쉽 경쟁폰의 부재, 경쟁사 대비 부각되는 칩 성능. 전장 사업도 속도를 더해가는 중이라고 분석.

 

이에 따라 그는 올해 비에이치의 2022년 매출액 1.2조원(YoY +21.3%), 영업이익 1,080억원(YoY +51.8%)을 전망.

 

따라서 이 연구원은 비에이치에 대해 업황 수요 감소 우려 속에서도 탄탄한 실적이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2022년 매출액, 영업이익을 각각 17%, 23% 조정하여 목표주가를 30,000원으로 상향 조정.

 

◆ OLED 성장에 따른 수혜...하이투자증권, LX세미콘 투자의견 매수

 

하이투자증권은 LX세미콘에 대해 LCD TV용 DDI, T-Con 출하량은 계절적 최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OLED 성장이 실적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진단.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X세미콘의 올 1분기 매출액 5,551억원(YoY +37%), 영업이익 988억원(YoY +67%)을 기록하며 시장기대치(매출액 5,114억원, 영업이익 872억원)를 상회하는 호조세를 전망.

 

정 연구원은 이 같은 실적에 대해 주력사업인 디스플레이 구동용 DDI, T-Con 출하가 상당히 견조하며, 일부제품 가격 인상까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

 

그는 IT용 T-Con, DDI는 올해 초부터 중국 패널 고객사에 공급이 본격화되면서 고객사 다변화에 따른 시장 점유율 확대를 시작했다면서, 특히 모바일용 DDI는 1분기 가격이 인상된 것으로 파악되어 매출 증가 뿐만 아니라 수익성 개선에도 긍정적일 것으로 내다봤다고.

 

아울러 정 연구원은 OLED 산업의 경우 스마트폰 시장 내 침투율상승, OLED TV 시장 확대로 꾸준히 성장 중이라면서, 특히 지난해부터 태블릿, IT, XR 기기 등 신규 어플리케이션 확대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설명.

 

이에 따라 그는 OLED 산업 성장에 따른 수혜 업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지난해부터 업계에서 논란거리였던 삼성전자의 LG디스플레이 WOLED TV 패널 구매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판단.

 

따라서 정 연구원은 LG디스플레이 WOLED TV향 부품, 소재를 공급하는 LX세미콘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점에 주목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230,000원을 유지.

 

◆ 확대되는 AI 솔루션 시장...한화투자증권, 엠로 투자의견 BUY

 

한화투자증권은 엠로에 대해 중고차 시장 내 대기업 진출 허용에 따른 AI 솔루션 시장 확대 가능성과 양호한 1분기 실적 전망 등을 고려 시 관심이 유효하다고 진단.

 

김동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7일 중소벤처기업부 관할 심의위원회는 중고차 매매업을 생계형 업종에서 제외하기로 했는데, 이는 AI 솔루션(지능형 수요 예측 및 적정 시세 분석 등) 시장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엠로에게는 긍정적이라고 분석.

 

김 연구원은 중고차 시장 기업화 가속화(감·경험→수치화된 수요 예측과 적정 시세 분석), 레퍼런스 기확보(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업체에 AI 솔루션 구축 중), 대기업 SI들과 네트워크 보유 등에 근거하여 향후 신규 진출 업체들의 시스템 개발 시 수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이어 그는 중고차 산업 외에도 국내 주요 IT 대기업, 여행 관련 플랫폼, 유통 기업 등 여러 산업 내에서 지능형 수요 예측 등 AI 솔루션의 관심이 제고되고 있는 모습이라며, 이를 고려하면 고 수익성의 AI 솔루션 부문 성장 지속이 예상된다고 전망.

 

따라서 그는 엠로의 경우 현대중공업 그룹(현대제뉴인·현대오일뱅크) 차세대 통합 구매시스템 구축 수주, 주요 시중은행 공급망 금융 구축 프로젝트, 클라우드 구매 SCM 솔루션 고객사 증가 등으로 올 1분기 비성수기에도 불구하고 실적은 상당히 양호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또한 김 연구원은 연간 실적은 개발자 임금 상승 추세는 부담이나 시장 성장과 프로젝트 단가 상승, 기술 기반 매출액 비중 상승 지속, 금융권 및 오픈 마켓향 신규 매출 발생으로 이익 개선세를 예상.

 

따라서 김 연구원은 엠로에 대해 고 수익성의 AI 솔루션 부문 성장 지속이 기대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27,000원을 유지.

 

◆ MLCC 수요 회복 전망...하이투자증권, 삼성전기 목표주가 상향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기에 대해 올 상반기까지는 주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세트 생산 계획이 보수적인 것으로 파악되지만, 2분기 말을 기점으로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수요도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기판 사업 가치가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는 여전한 MLCC 업황 우려 탓이라며, 실제 상반기까지 주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세트 생산 계획이 보수적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분석.

 

고 연구원은 업계1위 Murata 역시 올 여름전에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신제품을 출시할 것이고, 그 시기에 맞춰 MLCC에 대한 수요도 개선될 것이라고 판단.

 

아울러 그는 이처럼 MLCC 업황이 더이상 나빠지지 않는다는 공감대가 생긴다면 반도체 기판 사업에 대한 재평가도 수월해질 것으로 판단.

 

이에 따라 그는 삼성전기 기판 사업의 전사이익 기여도는 작년 15.3%에서 내년 32.0%로 대폭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

 

이어 고 연구원은 동기간 패키지솔루션사업부의 OPM은 11%에서 24%로 급격히 개선되어, 글로벌1티어(Tier) 수준에 근접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그는 삼성전기에 대해 기판사업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있지 못한 부분에서 투자의 기회가 열린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230,000원에서 245,000원으로 상향 조정.

 

◆ 오너일가 블록딜, 펀더멘탈과는 무관....SK증권, 삼성SDS 투자의견 매수

 

SK증권은 삼성에스디에스에 대해 오너일가의 지분매각이 펀더멘탈과는 무관한 요인이며, 여전히 삼성계열사와 오너일가의 지분합계가 50%를 넘어 지배구조 상의 이슈는 없다고 판단.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삼성에스디에스 지분 3,018,860 주(3.9%)가 블록딜로 매각된 것으로 보이며, 이는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의 물량으로 추정.

 

이어 최 연구원은 이번 블롤딜로 각각 1,900여억원의 현금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블로딜의 영향으로 전일 삼성에스디에스 주가는 7.1% 하락했다고 언급.

 

그는 이번 블록딜에 대해 단기적으로 오버행의 해소로 볼 수 있지만, 이건희 회장 사후 오너일가의 상속세 규모(총 12 조원 이상)를 고려하면 추가적인 지분 매도가능성도 높다고 판단.

 

다만 최 연구원은 이번 오너일가의 지분매각이 펀더멘탈과는 무관한 요인이라며, 지배구조에도 변화가 없다고 평가.

 

아울러 그는 올 1분기 수익성개선이 예상되고, 장기 성장스토리 유효해 과도한 주가하락은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면서 삼성에스디에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20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