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6.6℃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3.7℃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4.7℃
  • 제주 0.7℃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시징핀 1인 천하 시작...中대학가 '독재 반대'

 

【 청년일보 】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공산당 총서기로 3연임을 확정하면서 중국 안팎에서 규탄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대학생을 포함한 젊은 세대 중심으로 대학교 캠퍼스에 대자보를 붙이거나, 중국 당국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화장실 등 은밀한 장소에 시 주석을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중국 동북 지역의 한 대학교에 재학 중인 ‘러벤 우’는 지역 화장실 벽에 '제로 코로나가 아닌 일상적인 삶을, 봉쇄가 아닌 자유를, 퇴행이 아닌 개혁을, 독재가 아닌 선거를, 노예가 아닌 시민을 원한다'라는 글귀를 적었다. 이는 20차 공산당 전국대표회의를 앞두고 베이징 시내 한 다리에 걸린 현수막에 적힌 글과 같은 내용이다. 


현수막을 건 사람이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아 브릿지맨(Bridge Man)으로 불리는 존재의 시위에 중국당국은 SNS에 올라온 관련된 게시글을 삭제하고, 검색을 차단하는 것으로 엄중 대응하였다. 우는 “문화와 정치를 극단적으로 검열하는 중국에서는 그 어떠한 정치적 자기표현도 허락되지 않는다”라고 자신이 그 글귀를 적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중국 남서부의 한 대학을 졸업한 ‘천치앙’도 우가 적은 글귀와 같은 글을 공중화장실에 적으며 시위에 동참하였다. 그는 “나는 중국을 사랑하지 공산당을 사랑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반 시진핑 시위는 중국 내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확산되었다. 해외에 거주 중인 중국 유학생들이 브릿지맨의 행동과 앞서 언급한 '화장실혁명'에 자극 받아 적극적으로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CNN은 영국에서 유학중인 중국인 ‘졸리’의 이야기를 전했다. 골드스미스런던대학교에 재학 중인 졸리는 아침 일찍 마스크를 끼고 다른 중국인의 눈을 피해 게시판에 우가 화장실에 적은 것과 같은 글귀가 적힌 포스터를 붙였다. 졸리는 포스터를 붙이는 것은 사소한 행위지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큰 일이다고 말했다. 


중국 내부와 세계 각지에 걸린 시진핑 반대 포스터가 보여주듯이 지난 10년간 시 주석에 쌓인 불만이 상당하다. 그러나 중국 당국의 강력한 검열과 통제가 그들의 입을 막아왔다. 공개적으로 당 정책에 반대하거나 당국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이 리스크가 크기 때문이다. 그동안 중국당국에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말을 한 이들은 중국으로 돌아가자 협박과 보복 및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이러한 중국의 시위가 시진핑 국가 주석에 10여년에 대한 불만이 터진 것이라는 비판론에, 정치 지도자에 대한 불만은 어디에나 있다는 옹호론이 맞서고 있다. 현재 중국의 청년 실업율이 20%에 달하고 주민들 사이의 빈부격차와 방역으로 인한 봉쇄정책에 대한 반발 등 현 상황을 시 주석에 대한 반대 여부를 떠나 비판적으로 인지하였기에 일어났다는 것이다. 


한편, 시진핑 국가주석은 3연임을 확정하면서 중국공산단 최고지도부인 상무의원회를 모두 시 주석 사단인 '쉬자진(習家軍)' 출신의 최측근 인사로 채웠다. 이는 중국공산당이 40년동안 유지하던 일당 독재 견제를 위한 집단지도체제를 완전히 무로 돌려놓았다. 시 주석의 이러한 행보는 종신집권의 기틀을 마련한 것이다.  
 


【 청년서포터즈 6기 박예현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