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줄줄이 잇따른 병원 폐업…이대로 괜찮은가?

 

【 청년일보 】 최근 수많은 요양병원들과 경영난으로 인한 상급병원들의 폐업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이다. 일례로 서울 백병원도 1941년 문을 연 이래 82년이라는 오랜 역사를 지닌 대학병원이지만, 최근 1천745억원 적자를 기록하며 결국 폐원을 하게 됐다.


수많은 병원들 중 대학병원이 폐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들 중 가장 큰 문제로 뽑히는 건 역시 재정난이다. 처음엔 병상의 수를 점차 축소하고 나중엔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인턴수련병원으로 전환하게 되는데, 이러한 노력에도 외부 환경 변화로 인해 많은 병원들이 적자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두 번째로는 교육부의 규제 완화책인데, 교육부는 사립재단이 보유한 유휴 재산을 수익용으로 전환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을 개정하게 되며 이에 따라 병원의 부지는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산이 되나 도시계획시설로 결정할 경우 의료시설로만 사용할 수 있게 돼 상업화에 제약이 생긴다고 한다.


이외에도 병원 내부의 갈등이 있으며 이러한 대학병원의 폐원은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겨다 주었다.


이러한 많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기 위한 올바른 안정적인 정책 시스템이 도입돼야 하고, 폐원 후에도 지역사회의 의료 서비스를 지속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청년서포터즈 7기 유영주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