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1.4℃
  • 맑음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8℃
  • 흐림울산 12.6℃
  • 구름많음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조금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7.5℃
  • 구름조금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극복]전국 확진자 발생 현황...서울 송파구 직장 집단감염 누적 17명

서울 송파구 직장 집단감염 17명으로 증가
백신접종 공군간부 등 군내 2명 추가 확진…미군도 4명 추가
인천서 23명 코로나19 확진…15명은 기존 감염자 접촉
집단감염 대전 보습학원 내부 6곳서 바이러스 검출…40명째 확진
대구서 7명 신규 확진…28일 만에 한 자릿수 회복
경남 11명 신규 확진…외국인 식당 등 8개 시·군 산발 감염
울산서 11명 신규 확진…사우나 관련 누적 23명
제주 신규 확진자 5명 발생…집단감염 관련 2명 포함

 

【 청년일보 】아스트라제네카(AZ)사와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만 접종해도 고령층의 감염 예방 효과가 8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1차 백신 접종을 받은 후 항체가 형성되는 2주 뒤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가 84.0%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지난 7일 기준으로 접종 전 확진된 사례를 제외한 60세 이상 접종 대상자 958만2천396명(1회 접종 완료자 553만2천215명·미접종자 405만181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접종군에서는 282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미접종군에서는 4천892명이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발생률로 보면 접종군은 10만 인일(人日·각 개인의 추적관찰 기간을 합해 일수로 표시한 단위) 당 0.25명, 미접종군은 10만 인일 당 1.59명으로 6배 이상 차이가 벌어졌다.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차 접종 후 감염 예방률이 78.9%, 화이자 백신이 86.6%로 나타났다.

 

연령에 따라서는 70∼79세에서 86.7%로 가장 높은 효과를 보였으며, 80세 이상에서 84.9%, 60∼69세에서 73.9% 순으로 확인됐다.

 

◆강원 6개 시군서 8명 코로나19 확진…양구군청 폐쇄

 

17일 강원도에서는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춘천 3명, 양구·강릉·속초·횡성·평창 각 1명 등 모두 8명이다.

 

춘천 확진자 중 1명은 직장 동료를 통해 감염됐으며 나머지 2명은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양구에서는 30대 군청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군청과 그가 다녀간 양구읍사무소가 긴급 폐쇄됐다.

운영 재개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 결정될 예정이다.

 

이밖에 횡성에서는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40대 주민이, 속초에서는 60대 주민이 지인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3천391명으로 집계됐다.

 

◆양구서 30대 공무원 코로나19 확진…군청·읍사무소 폐쇄

 

17일 강원 양구군에서 30대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구군 보건당국은 군청 직원인 30대 A씨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군청과 A씨가 다녀간 양구읍사무소를 긴급 폐쇄했다. 보건당국은 A씨 직장과 자택 등을 소독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양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어났다. 해당 기관 직원들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있다.

 

◆서울 201명 신규 확진…백신 1차 접종 27%

 

16일 하루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1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17일 밝혔다.

 

전날(15일) 201명과 같고, 지난주 같은 요일(9일) 212명보다는 11명 적은 수치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4월부터 두 달여간 대체로 주중 200명대였다가 검사 인원이 줄어드는 주말이나 공휴일 다음 날은 100명대로 낮아지는 양상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1주일간은 204→208→176→122→131→201→201명을 기록했다.

 

최근 보름간(2∼16일)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3만337명, 일평균 확진자는 186명, 평균 확진율은 0.6% 수준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는 국내 감염이 199명, 해외 유입이 2명이었다.

직장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송파구 직장(6월) 2명, 중구 직장(6월 3번째) 1명, 동대문구 직장(6월) 1명이 각각 추가 확진됐다.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도 1명 늘었다.

 

이밖에 신규 확진자는 기타 집단감염 11명, 개별 확진자 접촉 110명,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 73명이다.

 

17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만7천133명이다. 현재 2천547명이 격리 치료 중이고, 4만4천82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됐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1명 추가돼 누적 504명이 됐다.

 

서울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누적 인원은 1차 255만4천809명, 2차 68만5천532명이다. 서울 전체 인구(약 960만명) 중 각각 26.6%, 7.1%에 해당한다.

 

 

◆서울고법 직원 1명 코로나 확진

 

서울고법은 소속 직원 1명이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 15일 건강검진을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법원은 이 직원이 근무하는 사무실이 있는 서관 13층과 방문 장소에 방역 소독을 하고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 직원은 법정에 출입하는 업무를 하지 않아 민원인과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접종 공군간부 등 군내 2명 추가 확진…미군도 4명 증가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고 국방부가 17일 밝혔다.

 

확진자는 공군 간부와 육군 병사다. 경기 오산의 공군 간부는 민간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났다. 이 간부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자다.

 

강원 화천의 육군 병사 1명은 전역 전 휴가 중 가족 확진으로 격리됐다가 증상이 나타났다.

 

이로써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4명이다.

30세 미만 장병 백신 접종 인원은 24만9천427명으로, 접종 대상자(41만4천여 명) 대비 60.1% 수준이다.

 

한편 주한미군 사령부도 확진자가 4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2일 한국에 입국했다. 확진자들은 캠프 험프리와 캠프 호비, 군산 공군기지 등의 격리 시설로 이송됐다.

 

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는 901명으로 늘었다.

 

◆서울 송파구 직장 집단감염 17명으로 증가

 

서울 송파구 한 직장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었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직장 직원 1명이 지난 9일 최초로 확진된 이후 15일까지 15명이 감염됐고, 16일 직원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모두 17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서울시 확진자는 14명이고, 타 시도가 3명이다.

 

서울시가 직원과 접촉자 등 총 253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한 양성이 16명이었고, 음성이 233명이었다. 나머지 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서울시 역학조사에서 이 직장은 QR체크·방명록 작성·칸막이 설치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밀집도가 높지 않았으나 창문이 작아 충분한 환기가 어려웠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확진자들이 장시간 근무하며 거리두기를 소홀히 했고, 일부는 함께 식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확진자 일부는 증상 발현일 이후에도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종사자가 확진된 후 다른 종사자들에게 추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 183명 신규확진…직장·초교 급식실 새 집단감염

 

경기도는 16일 하루 동안 18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7일 0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가 4만1천91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 발생 181명, 해외 유입 2명이다.

 

수원지역 건축사사무소와 초등학교 급식실 관련된 새로운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수원시 장안구의 한 건축사사무소에서 15일 직원 1명이 먼저 확진된 뒤 관련자 검사에서 16일 직원 14명이 추가로 확진돼 이틀 새 1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관련자 80여 명을 검사 중이다.

 

조리사를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한 수원시 팔달구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 관련해서는 조리사의 지인 1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14일 이후 모두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14일 지표환자를 포함한 조리사 5명과 이들의 가족 3명이 확진된 데 이어 15일 조리사 1명과 지인 2명, 16일 지인 1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용인시 어학원 및 성남시 반도체 칩 제조업체 관련해서는 제조업체 직원 1명이 더 확진돼 13일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누적 확진자는 17명이 됐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사례가 107명(58.5%)이고,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신규 환자는 50명(27.3%)으로 집계되는 등 곳곳에서 일상 감염이 지속됐다.

 

◆인천서 23명 코로나19 확진…15명은 기존 감염자 접촉

 

인천시는 17일 2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15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1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뒤 감염된 사례다. 나머지 7명의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 중이다.

 

지역 내 소규모 집단감염과 관련한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서구 6명, 남동구 5명, 미추홀구·연수구 각 4명, 부평구 3명, 중구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67개 가운데 6개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669개 중 79개가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71만7천134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6천508명이다.

 

◆전북 코로나19 7명 추가 확진…13일째 한자릿수 감염

 

전북도는 지난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주 3명, 남원 2명, 군산·해외 입국 각 1명이다.

 

전주 2명과 군산 1명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했다.

 

1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전주 거주자는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남원에서는 모녀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2천307명으로 늘었다.

 

도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 5일부터 13일째 한 자릿수를 기록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충북 4개 시·군 산발감염 지속…11명 확진, 누적 3천208명

 

17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발생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진천 5명, 청주 3명, 영동 2명, 음성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진천의 50대 2명과 20대 1명은 전날 확진된 학원 강사의 가족이다.

 

음성에 사는 10대 고교생도 이 강사와 학원에서 접촉한 뒤 확진됐다.

이로써 지난 15일 이후 이 학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진천에서는 전날 확진된 50대의 직장동료 2명(40대·20대)도 '양성' 판명을 받았다.

 

청주는 울산 확진자의 50대 가족, 무증상 선제검사를 한 40대 외국인, 자가격리 중 의심증상이 나타난 기존 확진자 가족(10대 미만)이 확진됐다.

 

영동에서는 부부(50대·60대)가 확진됐는데, 백신을 접종하러 갔다가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받았다. 이들을 포함한 도내 누적 확진자는 3천208명이 됐다.

 

한편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이날 오후 4시까지 도내에서는 57만3천813명이 주사를 맞았다.

 

접종 후 이상 반응 1천376건이 접수됐는데, 29건은 중증 사례 신고다.

 

숨진 사례도 18건 있다. 5건은 백신과 인과 관계가 없거나 낮은 것으로 확인됐고, 13건은 조사 중이다.

 

◆집단감염 대전 보습학원 내부 6곳서 바이러스 검출…40명째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대전 보습학원 곳곳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덕구 송촌동 보습학원에서 환경 검체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5층 학원의 에어컨 필터와 교탁·환풍구, 7층 학원의 에어컨 필너와 안내데스크·공기청정기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학원 내부에 광범위하게 바이러스가 퍼져 있었다.

 

확진 수강생의 어머니 1명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누적 확진자는 40명으로 늘었다.

학원 원장·강사·직원 4명, 학원생 18명, 이들의 가족·친구·접촉자 18명이다.

 

원장이 같은 건물에서 운영하는 3개 학원 중 2곳에서 확진자들이 나왔는데, 방역 당국이 3개 학원 수강생 600여명을 밀접·간접 접촉자로 분류해 검사한 결과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확진자들이 다닌 12개 학교 학생·교직원과 가족 등 1천200여명 검사에서는 전날 확진된 1명을 제외하고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대전에서는 전날 확진된 20대(대전 2402번)를 시작으로 동료 3명(대전 2406·2410번과 세종 518번), 동료의 자녀(대전 2412번) 등이 확진됐는데, 방역 당국은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 원생 86명과 교직원 16명 등 102명을 검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까지 대전에서는 모두 6명이 신규 감염됐다.

 

◆경북서 3명 신규 확진…1주일째 한 자릿수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추가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일주일째 한 자릿수로 안정세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구미·영주·성주에서 1명씩 늘어 총 4천828명이다.

 

구미 1명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역학조사 중이다.

영주에서는 서울 강남구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성주 1명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다.

 

경북 도내에서는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확진자가 30명 나왔다.

 

현재 2천29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경북 인구 대비 백신 1차 접종률은 29.8%, 접종 완료율은 8.1%다.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는 4명(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2명씩)이 추가돼 누적 37명(아스트라제네카 16명, 화이자 21명)으로 늘었다.

 

칠곡에서 60대 남성이 지난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호흡 곤란 등을 호소해 16일 새벽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영천에서는 80대 남성이 지난달 21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지난 11일 사망했다.

 

경주 80대 여성은 지난달 22일 화이자 2차 접종을 마친 뒤 같은 달 29일 호흡곤란, 구토 증상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으나 다음 날 숨졌다.

 

안동에서는 지난 3월 3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이 지난 4월 13일 사망했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상 반응 신고가 16일 들어와 집계에 추가됐다.

 

 

◆대구서 7명 신규 확진…28일 만에 한 자릿수 회복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일 만에 한 자릿수로 내려왔다.

 

17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명 증가한 1만477명으로 집계됐다.

 

지역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0일(9명) 이후 28일 만이다.

 

주소지별로 동구·북구 각 2명, 중구·달서구·구미 각 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2명은 북구 태전동 모 PC방 관련으로 분류됐고 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이 PC방에선 지난 12일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 1명이 나온 데 이어 다른 이용자 1명과 n차로 이어져 누적 확진 6명이 됐다.

 

또 2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 환자는 262명으로 전국 9개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 분산 입원 중이고 백신 1차 접종률은 70.6%, 2차는 18.6%다.

 

한편 회원 4명이 잇따라 확진돼 61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진행 중인 수성구 모 주상복합아파트 상가 내 대형 휘트니스센터에서는 검사 대상자 절반가량이 검사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데다 일부는 자가격리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방역 당국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남 11명 신규 확진…외국인 식당 등 8개 시·군 산발 감염

 

경남도는 16일 오후 5시 이후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해외 입국 2명을 제외하면 모두 지역감염이다. 

 

지역별로 창녕 3명, 김해 2명, 창원·진주·밀양·거제·의령·거창 각 1명이다.

 

외국인인 창녕 확진자 2명은 외국인 식당 관련이다. 1명은 외국인 선제검사에서, 1명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창녕 확진자 중 다른 외국인 1명은 도내 확진자의 지인이다.

 

창원 확진자는 어린이집 종사자 선제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진주와 거창 확진자는 각각 코로나19 증상으로 검사받았고,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김해 확진자 중 1명은 인도에서 입국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김해와 거제 확진자는 각각 부산 확진자와 접촉했다.

 

밀양 확진자는 네팔 국적의 외국인이고, 의령 확진자는 경기도 확진자의 접촉자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5천23명(입원 199명, 퇴원 4천807명, 사망 17명)으로 늘어났다.

 

 

◆울산서 11명 신규 확진…사우나 관련 누적 23명

 

울산에서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 발생했다.

 

울산시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울산 2712∼2722번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북구 포시즌유황사우나 관련 확진자는 4명이 추가됐다.

 

3명은 기존 확진자들 가족이나 접촉자이며, 1명은 사우나 건물 이용자이다.

이로써 사우나 관련 직간접 확진자는 누적 23명으로 늘었다.

 

사우나 관련 외에는 1명이 자동차 부품 업체 '에이스테크' 관련 확진자로 파악됐다.

 

나머지 6명 중 4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이 중 3명이 가족 간 감염으로 추정된다.

 

2명은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남구 3명, 동구 1명, 북구 7명이다.

 

시는 이들 거주지를 방역하고 동선을 조사 중이다.

 

◆제주 신규 확진자 5명 발생…집단감염 관련 2명 포함

 

17일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명이 발생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 4명과 코로나19 유증상으로 자발적 검사를 받은 1명 등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1명은 집단 감염 사례인 '제주시 지인 모임 3' 관련 확진자이며, 다른 1명은 '제주 직장3' 관련 확진자다.

 

이에 따라 제주시 지인 모임 3 관련 확진자는 총 8명, 제주 직장3 관련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늘어났다.

도는 신규 확진자들을 격리 입원 조치했다.

 

또 신규 확진자들의 진술, 신용카드 사용 내용, 출입자 명부, 현장 폐쇄회로(CC) 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3분기 시행 계획에 따라 9월 말까지 총 40만2천580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는 임산부 및 18세 미만 소아, 초·중·고생을 제외한 18세 이상 도민 등 접종대상(57만5천116명) 인구의 70%를 차지하는 규모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